모든 사업자는 장부(帳簿)작성 의무가 있습니다.

의무니까 장부를 작성하지 않으면 다음과 같은 페널티도 있습니다.

  • 추계에 의한 비용 인정: 실제 비용이 더 많아도 인정되지 않아요.
  • 이월결손금 공제 적용 배제: 과거에 손해가 있었다면 이익이 날 때 그 손해만큼 이익을 줄여주는데 장부가 없으면 역시 받을 수 없어요.
  • 무기장가산세(20%): 벌금이라고 생각하세요.
  • 세무조사 등

그런데 "장부"까지야 알겠는데, 간편장부니 복식부기.. 역시 생소한 단어죠?

뭐 이쯤되면 설명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복식부기 장부

복식부기는 거래의 결과로 발생하는 자산, 부채, 자본 그리고 수익, 비용의 변화를 발생주의 기준으로 차/대변 양편으로(그래서 복식), 거래의 이중성, 대차평균의 원리를 반영하여 기입하는 방식입니다.
이렇게 하면 자동검증기능을 가진 완전한 장부를 작성할 수 있죠.

법인사업자와 개인사업자 중 매출이 꽤 되는 분, 그리고 변호사/ 회계사/ 건축사 등 전문직 자영업자는 의무적으로 복식부기 장부를 작성해야 합니다.

간편장부

간편장부는 모든 사업자가 복식부기 장부를 작성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을 인정하고 장부작성 부담을 조금 줄여주기 위한 목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최소한의 형식은 갖출 것을 요구(?)하고 있죠.

그 최소한의 형식이란 거래가 발생한 날짜 순서대로 매출액 등 수입, 매입액 등 비용 그리고 고정자산 증감을 기록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참고) 간편장부 안내(국세청 제공) >> click!

개인사업자 중 신규 창업자와 직전연도 수입금액이 아래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라면 복식부기 대신 간편장부를 작성해도 무기장가산세(20%), 세무조사 등 불이익을 받지 않습니다.

  1. 도,소매업 - 3억
  2. 제조업, 음식숙박업 - 1.5억
  3. 서비스업 - 0.75억

이제 머니핀에서 두 장부가 어떻게 적용되는지 살펴 볼까요?

개인사업자>간편장부(복식부기 선택가능)

운영 초기, 보다 완전한 장부를 위해 복식부기를 은근히(?) 권유하기도 했지만 개인사업자의 경우 통장에 사업장 지출이 아닌 경우가 많이 혼재되어 있어 오히려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더군요.

그래서 지금은 개인사업자는 간편장부를 기본값으로 하고 있습니다.

간편장부의 특성상 매출과 비용 위주로 장부를 작성하도록 되어 있어 세금계산서, 카드, 영수증 거래는 태그를 붙이지만 통장거래는 별도로 관리하지 않습니다.

통장거래 대부분은 "확인"이라는 태그를 선택하지만 장부에 반영되거나 하는 것은 아닙니다.

개인사업자 중 복식부기 대상자는 평소에는 간편장부로 장부를 작성하다가 종합소득세를 신고하면서 중요한 자산, 부채(예를 들면 예금 잔고, 보증금, 자동차 등 자산과 차입금 잔액 같은) 를 반영해서 신고해도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실무적으로는 대부분 이렇게 하죠.

개인사업자가 평소에도 복식부기로 장부를 관리하고 싶다면 장부유형을 복식부기로 전환(설정>회계>장부설정관리) 후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법인사업자>복식부기

법인사업자는 당연히 복식부기가 기본값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세금계산서, 카드, 영수증은 물론 통장입출금 거래도 태그를 선택(필요한 경우 거래처까지 선택)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 콘텐츠가 도움이 되었나요?

콘텐츠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아래 이모티콘으로 평가를 해주세요.

답변을 찾으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