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가치세 신고가 끝났네요.

부가가치세는 매출의 10%를 내야 할 세금, 매입의 10%를 돌려 받을 세금으로 계산 후 순액을 납부 또는 환급하게 됩니다.
여기까진 모두가 아는 내용이죠.

하지만 사업하느라고 쓴 돈에 비해 환급세액이 예상보다 적은, 그래서 많은 세금을 내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죠. 이유가 뭘까요?

사업자가 부담하는 세금은 부가가치세와 소득세(법인이면 법인세)가 있습니다. 물론 세금의 종류야 훨씬 다양하지만 지금은 이 두 가지만 살펴보죠.

사업상 지출 중에는

  1. 부가가치세 환급(정확히는 공제)도 되면서 소득세 계산 시 비용으로 인정되는(그래서 세금을 줄여 주는..) 지출도 있고
  2. 소득세 계산 과정에 비용으로 처리할 수는 있지만 부가가치세 환급은 되지 않는 지출도 있습니다.

부가가치세가 예상보다 많은(또는 환급액이 예상보다 적은) 이유는 바로 두번째에 있습니다. 제목처럼 지출이 많다고 지출액의 10%가 전부 환급되지는 않는 거죠.

대표적으로 어떤 경우인지를 알면 부가가치세 신고 때마다 겪는 억울함(?)이 조금 줄어들 수도 있지 않을까요?

  1. 차량유지비: 운수업을 하는 경우가 아니면 차량과 관련된 지출은 환급대상이 아닙니다. 구입부터 유지에 들어가는 비용 전부(기름값, 정비비, 세차비 등)가 대상입니다. 렌트비용도 마찬가지. 
  2. 접대비 성격의 지출도 공제 대상 지출이 아닙니다. 하지만 비용처리는 되죠.
  3. 보험료도 비용 인정은 되지만 부가가치세 공제 대상은 아니에요. 이자도 마찬가지
  4. 해외에서 지출한 비용: 대표적인 게 출장비죠. 해외 지출은 국내법에 의한 부가가치세를 부담하지 않는 이유로 공제 대상이 아니에요.
  5. 비행기, 선박, 고속버스, 택시 그리고 KTX 등 요금도 부가가치세 공제가 안됩니다. 해당 업종은 세금계산서를 발행할 수 없는 업종이거든요. 역시 비용처리는 할 수 있어요.

이 정도만 예로 들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이제 내가 쓴 돈에 비해 부가가치세를 많이 돌려 받지 못하는(또는 많이 내야 하는) 상황이라면 그 이유에 대해서 아시겠죠.

머니핀을 이용한 부가가치세 신고는 다음 분기부터 가능할 것 같습니다.
다음엔 머니핀으로 부가가치세 신고하세요^^

더 많은 포스팅 보기 >> click!


May the MoneyPin force be with you.

답변을 찾으셨나요?